상단여백
HOME 안전 생애주기안전
논산시, 농작물 바이러스 경보.가지과, 박과, 상추,머위,총채벌레·진딧물 발생밀도 증가 방제관리 철저 당부
한월희 기자 | 승인2018.06.18 18:41
(사진제공:논산시) 토마토바이러스위조 바이러스 감염 토마토

[논산=글로벌뉴스통신]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최근 기온이 높아져 시설과 노지 채소에 바이러스를 일으키는 매개충인 총채벌레와 진딧물 발생밀도가 증가함에 따라 농업인에게 매개충 방제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설 및 노지 채소류, 과수 등 원예작물은 고온이 계속되면 진딧물, 총채벌레, 응애 등 해충의 발생이 많아질 수 있어 발견 초기에 밀도를 낮춰야 하며, 특히, 이들 해충은 각종 바이러스병을 옮겨 적기에 방제를 추진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최근 문제되는 곤충 매개 바이러스는 총채벌레에 의한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박과채소 진딧물 매개 쥬키니황화모자이크바이러스, 오이모자이크바이러스, 수박모자이크바이러스, 멜론박과 진딧물매개황화바이러스 등이다.

이들 바이러스는 육안식별이 어려운 총채벌레 등 미소곤충에 의해 첫 감염이 이뤄지며, 대개 증상이 발현되지 않는 초기감염 단계에서 손이나 작업도구에 의해 전파된다.

한 번 감염되면 치료제가 없으며, 전염이 빨라 피해가 커지므로 육묘 및 정식단계에서부터 매개충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

또, 가막사리, 개망초, 고들빼기 등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잡초들은 바이러스나 매개충의 서식지로 살충제 처리시 5일 간격으로 포장주변 잡초까지 골고루 살포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바이러스는 사후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재배시기에 맞춘 예방적 방제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농가에서 자가 예찰을 통하여 발생초기에 총채벌레, 진딧물, 응애 방제를 비닐하우스 밖 주변까지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 : (주)미래산업정보원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6,(이앤씨드림타워 7차, 408호)  |  대표전화 : 0507-1456-1987 |  대표이메일 : tmvlem@gmail.com
제호 : AI보안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5301 |  사업자 번호 : 198-88-01018 |  대표자 : 박윤재  |  발행인ㆍ편집인 : 박윤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윤재
Copyright © 2018 (주)미래산업정보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